양털

프랑스서 세계 양털 깎기 대회 열려 / KBS뉴스(News)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KBS News 작성일19-07-09 00:00 조회5회 댓글0건

본문



프랑스 중부의 작은 도시 르 도라에서 세계 양털 깎기 대회가 열렸습니다.
대회 참가를 위해 뉴질랜드, 일본, 남아공 등 32개국의 베테랑 양털 깎기 선수 323명이 참가했고, 양 5천 마리가 동원됐습니다.
경기 방식은 가위로 깎기와 기계로 깎기로 나뉘는데요.
털을 깎는 속도와 털의 품질, 그리고 털이 깎인 후 양의 상태 등을 채점해 우승자를 가립니다.
속도와 지구력, 유연성이 중요한 경기인데 경기 전후 몸을 푸는 참가자들의 모습이 여느 운동선수 못지않습니다.
[스미스/뉴질랜드 양털 깎기 챔피언 : "우리는 먼저 지구력 훈련을 많이 하고요. 모든 종류의 훈련을 함께 합니다."]
최고 8시간 동안 700여 마리의 양털을 깎는 경우도 있어 엄청난 체력과 기술이 필요합니다.
마라톤을 뛰는 것에 비유되는 극한의 육체적 작업이라는 점이 양털 깎기의 가장 큰 매력이라고 참가자들은 말합니다.
KBS 월드뉴스입니다.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Total 117건 1 페이지
게시물 검색
Copyright © www.esto.kr. All rights reserved.  Contact : help@oxmail.xyz